TNM 블로거들. 리뷰를 하든 광고를 하든 다 좋은데 모든 면을 담는 리뷰를 바란다.

요근래 메타블로그에서는 태터앤미디어(TNM) 까는 얘기들로 가득하다.


이바닥에서 소위 파워블로거들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의 일부분의 블로그에는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저 규격의 TNM 광고가 달려있다.

그리고 그런 블로그에 또 하나 있는 것이 있는데 바로 옴니아 포스팅.

정말로 파워블로거들이라서 방문자도 많고, 추천해주는 사람도 많아서 그런지.

별 시덥잖은 옴니아 사용기 포스팅들은 꽤 오랜기간동안 메타블로그에서 상위 목록에 꼭 있었다.


TNM에 가입된 블로거들의 꼴사나운 옴니아 포스팅이 나도 물론 보기 좋은건 아니지만,

지금은 으레 좋은 정보를 찾기 위해 보이는 텍스트형 배너광고라고 보고 있다.


마치 요렇게


다만 내가 염려하는 것은 이거다.

파워블로거라는 단어에 괜히 파워(Power)가 붙은게 아니다.

적게는 100명, 많게는 수천명의 피드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작은 미디어라고도 할 수 있는 블로거들이다.

이들의 블로그 포스팅의 페이지뷰는 신문가판대에서 볼수있는 자칭 미디어라고 하는 별 시덥잖은 잡지들보다 더 많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은 행동에 조금 더 신중을 기울여야 한다.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에 무지한 사람이

전문가  = 파워블로거


라는 인식아래 파워블로거의 칭찬들로 가득한 리뷰 포스팅을 보고

이 사람은 파워블로거고 이 분야에 대해 해박한것 같으니깐 믿어도 될것 같애.

라고 생각하고 해당 물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확률이 크다는 것을 명심하자.





프레스 블로그(http://www.pressblog.co.kr/)의 거의 모든 포스팅은 상품광고다.

광고매체로서의 블로그의 가치를 알고 시도한 비즈니스이기 때문이다.


200만이 넘는 피드구독자가 있는 유명한 블로그인 techcrunch도 청탁을 받은건지는 모르겠지만,

얘네도 칭찬을 발라서 서비스 홍보 할때도 있는걸.



나도 얼마전에 블로거 라는 명목으로 참여한 모임이 있었는데

매월 일정금액의 기사료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찾아가보았으나

매월 일정금액의 기사료를 받고 기사를 작성하지만 기사의 대부분이 제품리뷰가 될것이란 얘기를 들고 곧바로 나왔다.

적어도 대가를 받고 하는 리뷰가 정상적인 리뷰가 나올수 없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사람의 마음이란 것이 특히 한국인의 정서로는, 이런 보답 받았는데 내가 어찌 이럴 수 있으랴 라는 정말 착한 심성이 있기 때문에

대가를 받는다면 당연히 단점은 한두개 눈감아주고, 장점은 좀 더 무의식적으로 부각하게 마련아닐까?



삼성 애니콜은 옴니아 핸드폰을 광고하면서

무궁무진, 전지전능 애니콜 T*OMNIA

라는 슬로건을 사용했다.


정말로 무궁무진, 전지전능한 옴니아라면 오히려 삼성은 TNM에 광고를 발주하면서





라는 리뷰 이벤트를 걸었으면

훨씬 더 많은 홍보가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옴니아 핸드폰을 구매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그러기엔 단점이 너무 많은건가;;;)


신고

Comment List

  • 필넷 2009.02.17 14:13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솔직히 저도 처음에는 잘 몰랐는데... 옴니아폰 리뷰가 많이 보이는 것이 정말 좋아서 그런 줄 알았죠. 그런데 알고보니 기획된 광고였다는 것을 알게되었을때의 실망감? 배신감? 등등...
    아무튼 저도 최근에는 태터엔미디어에 별로 좋은 느낌은 안들더군요. ^^;;

  • 2009.02.17 15:59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neo 2009.02.18 01:40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잡지사/신문사에서 돈 받고 쓰면 리뷰일 수 있겠지만 제품사에서 돈 받고 쓰면 광고다 싶습니다. 리뷰의 댓가가 매체사가 아닌 제품사로부터 나오는 한... TNM의 옴니아 리뷰 방식이라면 어찌해도 광고가 될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요컨대, 협찬 여부 명백히 밝히고 제품의 단점을 쓰더라도 리뷰 아닌 광고의 운명이 될 수 밖에 없는 셈이랄까요ㅠㅠ;

  • 정답은없다 2009.02.18 06:28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트랙백을 보내주셔서 글을 다시 찬찬히 읽었습니다.
    저 역시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마지막에 적어주신 이벤트 내용...
    결론적으로 말하면...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해본적이 있습니다.
    딱 깨놓고, 욕 먹지 않을만큼의 상품성을 담보할 수 있는 제품만 블로그 마케팅을 하시요~ 하고 말이죠. ㅋㅋ ^^

  • zinicap 2009.02.18 11:43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TNM 관련 논쟁이 언제부터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블로그 마케팅 관련 포스트를 계속 읽다가 나를찾는아이님의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블로그마케팅 용어 자체부터 잘 못됐다는 생각을 가진 제 입장에서
    댓글을 안 달 수 없게 만드네요.

    블로거를 이용한 입소문을 두 가지로 진행할 수 있지 않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TNM, 프레스블로그 처럼 광고주로 부터 수주받아 중개자 역할을 하는 방식이 있을테고(공개적으로 말이죠)
    굳이 중개자 통하지 않더라도 기업과 블로거가 다이렉트로 연결되어 비공개적으로 진행하는 방식을 생각해봅니다.
    전자야 이미 많은 분들께서 문제점으로 지적하신 것이구요.

    제가 생각했던 후자쪽은 실질적인 블로그 마케팅이라기 보다는 정식으로 시장에 출시하기 전에
    우리제품에 대한 단점, 개선할점, 문제점을 미리 찾아보자는 차원의 베타 테스터 같은 블로그 마케팅입니다.
    그래서 비공개적으로 블로거들께 자문을 구하고, 차후에 발생할 수 있는(시장에 정식 출시했을 때)
    리스크를 미리 차단한다는 마케팅적 접근입니다.

    하여, 이후 2차 개선안이 확실하게 나온 후 그 동안 블로거들과 함께 체험하면서 문제점, 단점을 개선하는
    과정을 스토리로 만들어 2차 입소문 마케팅이 자연적으로 퍼지도록 하는거지요.

    이와 유사한 상황으로 네이버 오픈캐스트 베타 테스터들만 들어가는 카페를 운영중이란걸 들었습니다.
    반면, 다음 블로거 뉴스에서는 개발자 블로그를 통해 블로거들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만약, 네이버가 폐쇄적인 카페를 통하지 않고 공개적인 블로그를 통해 오픈캐스트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받아들였다면 3월에 런칭될 서비스가 좀 더 완성미가 높은, 만족도 높은 것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생각해 봤습니다.

    물론 광고주(기업)입장에서는 너무나도 위험천만하고 모험적 발상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어차피 시장에 나와 배척당할 제품, 서비스라면 자금 투자 더 되기전에 시장에서 사라지는것이 현명하겠지요.
    억지성 입소문이 아무리 퍼졌다 한들, 실제 소비자들 내면에서 나오는 체험, 입소문을 이길 수 있겠습까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눈 가리고 아웅식이고, 언 발에 오줌 누기식에 불과한게 지금의 블로그 마케팅이라 봅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좋겠네요.

  • 단군 2009.02.22 00:37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뭐, 여타 블로거분들 이미 다 사안에 대해서 이지 하고 계시고 티엔엠 에서도 수정 보완작업을 하시겠다고 하니 좀더 두고 보아야 하지 싶습니다...저도 여기 트랙빽 하나 붙입니다...마케팅 구루 필립 코틀러 교수는 블로그 바케팅을 어떤 시각으로 보시는지 궁금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