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블로그는 파워블로거들에게 잠식당했나

2005년에 블로그를 알고 2006년에 블로깅을 시작하여 어느덧 지금은 2009년이다.

RSS리더로는 한RSS를 쓰고 있는 나는 현재 135개의 RSS피드를 성실히 구독하고 있다.(한개의 콘텐츠도 남김없이 성실히 소비하는 곳이 135개이다.)

그리고 블로그스피어계의 메이저라고 불리는 3곳의 메타블로그(올블로그, 믹시, 블로그코리아)를 방문하여 소비하고

한RSS를 사용하기에 한RSS의 메인페이지에 나타나는 콘텐츠들을 소비한다.







2005,6년의 블로그스피어와 지금의 블로그스피어를 비교해보면

지금의 블로그스피어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더 팽창한건 사실이다.

블로그마케팅이 더이상 생소한 얘기가 아니게 되어버렸으니말이다.



하지만 내 RSS구독 목록은 2008년부터 거의 늘지 않고 있다.

문득 같은 사람들의 같은 논조, 비슷한 글들만 읽고 있다보니 꽤 심심해졌다.

하지만 아직 작다지만 이렇게 넓은 블로그스피어를 마냥 헤짚고 다닐수는 없는 노릇이다.

2006,7년만 하더라도, 여기저기서 다양한 주제의, 다양한 관점의 포스팅들이 나타나

이 블로그, 저 블로그 피드추가하여 구독하는 즐거움이 있었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

나만 그렇게 느끼는건가?




한RSS의 메인콘텐츠의 포스팅들은 거의 같은 사람(파워블로거)의 포스팅만 올라온다는 사실은

예전부터 회자되는 이야기고 다른 메타블로그들 역시 마찬가지다. 만만치 않다.









같은 시각 한사람의 2개의 포스팅이 베스트 순위권에 든적도 보았고,

거의 모든 베스트 포스팅글들이 TNM(태터앤미디어)에 가입되어있는 블로거들의 것인적도 보았다.



내가 이 포스팅을 하기 위해 각 메타블로그의 베스트인기콘텐츠를 가져온 이순간은

마침 베스트에 오른 포스팅들이 편중현상이 없는 편이었는데

일반적으로 올블로그에는 정치, IT(특히 애플)얘기들이 베스트에 자주 등장하고,

믹시에는 IT관련 글들이, 한RSS에는 연예에 관한 포스팅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리고 그 포스팅들은 파워블로거들의 것이 태반이다.



오히려 네이버의 감성지수36.5와 생활의 발견이 더 다양하고 풍성한 콘텐츠들을 전해주는것 같다.
(싸이월드는 연예인들 이야기 비중 크다. 싸이월드 소비층이 연예인들의 가쉽기사에 시선을 잘 주기 때문인지도.)






일반적으로 메타블로그들이 추천수에 의한 알고리즘을 통해 베스트 글들을 정렬하는 것쯤은 알고 있다.

그리고 중복추천을 막기 위한 여러가지 장치들을 하고 있다.


하지만 포털이 아닌 메타블로그는 워낙에 크기가 협소해

지인들의 추천을 유도하여 추천수 조작에 의한 순위권 등극이 가능하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다.

맘먹고 포털의 실시간검색어 순위권에 오를 수는 없어도, 맘먹고 메타블로그 순위권에는 들수 있다.

이러한 사실만 보아도 추천버튼을 누르는 사용자들의 규모가 작다는 것을 알게된다.


포털이 아닌 메타블로그에서 IT, 정치, 스포츠, 연예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고서는 베스트에 오른 글들은 본기억이 없다. (있었나?)

네이버에는 그렇게나 자주 여행, DIY, 요리 에 관한 포스팅들이 보이는데도

메타블로그에는 눈에 띄지 않는다.




그런 사람들이 메타블로그에 RSS피드주소를 등록안해서 그렇다고?

그렇다면 운영팀에서 직접 추가했으면 좋겠다.

좋은 콘텐츠가 있는 곳에는 운영팀이 당연히 따라가야하는것 아닌가?

그리고 비파워블로거들의 포스팅에는 가중치를 둔다거나 파워블로거들의 글에는 가중치를 좀 낮게 주어

어느정도의 형평성을 유지한다면 나는야 더 바랄것은 없다.

Comment List

  • 몽리넷 2009.03.30 22:12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메타블로그 블러거뉴스 제눈에는 답이 없어보이던데요..
    여러가지 테스트를 해봤지만 답이 없어보입니다.
    순위니 베스트를 없애버리지 않는이상은 말이죠..

    글 잘보고 갑니다..

  • 靑綠藍 2009.03.30 22:14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잘읽고 갑니다. 공감되네요.... 블로그는 둥글다고 생각했지만 요즘 보면 다시 피라미드같이 되는 것 같아요.

  • 어웅 2009.03.30 22:15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 이 글에 블코 업을 드리고 싶은데 자꾸 글목록에 이 글이 안뜨네요..ㅠㅠ 좋은 글 같아요

  • Krang 2009.03.30 22:20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저도 정말 공감합니다. 아무래도 메타블로그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계층의 관심사가 한정이 되어 있다보니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 같기도 해요. 앞으로 다양한 분야, 다양한 카테고리별 분류를 통해 인기글 시스템도 세분화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IT나 블로그, 정치에 한정된 주제도 차차 이용자들의 수가 많아지고 다양한 분야의 블로거가 늘어나게 되면 어느정도 해소될 것이라 믿습니다.

  • 리카르도 2009.03.30 22:38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전 그냥 인기글 끓었어요.. 그냥 믹시에서 올라오는 목록들 보면서 댓글달고..
    그게 더 맘편하더군요

  • 돌이아빠 2009.03.30 22:55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공감합니다. 올블, 블코, 믹시 등의 메타를 능동적으로 소비하는 블로거들 거의 동일한 분들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합니다. 양적으로 팽창했다 라고는 하지만, 실제 주체적으로 능동적으로 이를 소비하는 층은 그대로라는 사실이지요. 좀더 다양화 되어야 하고 성숙해야 하지 싶습니다.

  • 드자이너김군 2009.03.30 23:28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블코, 믹시, 올블등의 대형 메타블로그는 이미 쓰레기장이 되어버린지 좀 됐어요.
    다음도 서로서로 암암리에 추천수 올려주고 있는것도 공공연한 비밀이구요. 운영진들도 그 많은글을 일일이 다 확인할수 없기때문에 일정프로그램을 돌리고 추천수에 의존하게 될수 밖에 없는것 이지요.
    좋은 글의 기준도 사람마다, 혹은 사이트마다 틀리기 때문에 블로거들의 소비문화가 정재되기를 바랄 수 밖에 없지만아직은 덩치만 큰 메타 블로그들이 자정 노력을 해줄지도 만무 합니다.
    어찌되었건 사람들이 복닥복닥되어야 수익 모델을 만들어 줄수 있으니까요.
    딱히 누굴 탓할수 있는 문재는 아닌것 같아요. 그냥 그들만의 리그를 만끽해 주면 되겠죠 ㅎ

  • ★바바라 2009.03.30 23:46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제가 처음 티스토리에 와서 메타블로그를 알고 이용하면서 느낀 점이었어요.
    다양하지 못한 글들을 여타 메타 블로그에 가면 또 보게 된다는, 그러면서
    말씀하신대로 다양한 네이버 화면과는 달리(그렇다고 그렇게 다양한 것도 아니라는 생각도 좀 들지만)
    요리나, Diy, 패션등 제 관심 분야는 별로 없어서,
    메타블로그에 대한 중요성을 아직까지 잘 못 느끼고 있어요.
    그저 최다 추천글이나 최상 위의 글만 읽고 금방 나와버려요.

  • iPhoneArt 2009.03.31 01:43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저는 제 관심글만 찾아서 보는 편이라 메타나 포탈 상위권글은 워낙 관심밖에이요...

  • INNYS 2009.03.31 03:34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잘은 모르겠지만 점점 발전해 나가는 중이 아닐까요?

  • 초하 2009.03.31 07:25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메타블로그 주체측의 관리와 예측이 블로그 세계의 확장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역부족을 채우지 못하고 현 상태 유지에 급급한 실정 때문으로 보입니다.

    스스로들 현재의 위기를 제대로 인식하고 개선 과정에 필요한 시스템의 정비가 시급하다고 봅니다.
    이런 애정어린 제안과 개선안에 귀 기울일줄 아는 수렴 체계도 마련되어야 할 뿐만 아니라
    적극적으로 대처해주기를 바라봅니다.

  • 하긴... 2009.03.31 08:15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다음 블로그뉴스를 신뢰하지 않는 이유가 이것임....뭐 베스트 뜬글보면 허구언날 그밥에 그나물일 경우가 많고, 이름만 보고 묻지마 추천인지 질도 한심할 경우가 많음;;;; 개인적으로 개이버를 높게 평가하는게 이건데....감성지수나 생활의 발견등 노출되는 게시물들이 거의 다른 사람들이 작성한 거거든;;;

  • freesopher™ 2009.03.31 09:07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흠... 공감합니다. 소위 '베스트'라고 이름 붙이고 줄 세우는(?) 경향성에 대해서 반대하는 입장입니다만, 아무튼, 추천수에 의한 리스트외에 편집진(혹은 운영진)에 의한 리스트나 몇몇 메타블로그 초청 집단 블로거 지성(이름 한번 요상하군요;;)에 의한 추천 포스트 리스트(이 경우엔 과거에 썼으나 묻혀버린 글도 발굴이 되겠지요)가 같은 등급으로 놓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좋은 문제의식 잘 읽고 갑니다.

  • 검도쉐프 2009.03.31 10:34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그렇군요.. 저는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 안되었지만, 아내가 옆에서 하는 걸 본지는 꽤 되었습니다.
    블로거 뉴스 베스트.. 라는 것이 있다는 것 정도는 알고 있는데, 늘 비슷한 사람들이 베스트가 되는 걸 보고 의아하다는 생각은 했는데.. 아내의 말로는 열린 편집자라는 것이 있어서 추천의 비중이 일반사람들보다 더 높다고 하더군요. 그런 집단이 뭉치면 그 곳에서는 하나의 권력이 되는군요.

    그래도 님의 글도 베스트에 올라서 제가 와서 볼 수 있게 노출이 되었다는 점에서 아직 희망이 있는 것 같습니다. 님과 같은 생각에 공감을 하고 변화를 바라는 사람들이 많다는 증거일테니까요. 아직까지 발전중이라고 생각해 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mooo 2009.04.24 19:48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옳은 말씀입니다. 인기는 인기가 몰고 옵니다. 돈이 돈을 버는 것처럼 말이지요. : )
    그런 분위기를 조장하고 만들어가는 것도 문제입니다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하는 저런 매체들에서 적절한 제어(?)를 해준다면 이 문제는 많이 완화가 될텐데 말이지요.

    그렇다고 파워블로거들의 노력과 투자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까지 그 분들이 들은 노력과 투자는 박수 받아야 하고 인정 받아야죠.

    아마도, 이런 문제는 이 세상이 존재하는 한, 블로그라는 것이 존재하는 한 꾸준히 재기되고 이야기될 것 같습니다.

  • Inuit 2009.04.24 20:20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말씀처럼, 다양성을 활성화시키는 노력이 필요하겠지요.
    메타도 그렇고, 사용자도 그렇고 말입니다.
    좋은 글 엮어주셔서 잘 봤습니다. ^^

  • 무한™ 2009.05.08 22:59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흠.. 더 고민해 봐야겠습니다. 글 읽으면서 내내 생각했는데도 답이 안보이네요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